송민령 한겨례 컬럼

송민령의 “뇌과학/인공지능과 우리”

인간의 과학과 기술인 뇌과학과 인공지능은 다시 ‘나, 너, 우리는 누구인가’를 묻는다. 뇌과학 박사과정 송민령 님이 생명과 기계의 경계가 흐려지는 시대의 모습을 전하면서 나, 너, 우리가 어떻게 함께 살아갈 것인지의 이야기를 독자와 나눈다.

 

http://aitimes.org/wp-content/uploads/2016/12/20161229230751_10.jpghttp://aitimes.org/wp-content/uploads/2016/12/20161229230751_10-150x150.jpgmikado2전문가칼럼 LINK뇌과학,송민령,인공지능송민령 한겨례 컬럼 송민령의 '뇌과학/인공지능과 우리' 인간의 과학과 기술인 뇌과학과 인공지능은 다시 ‘나, 너, 우리는 누구인가’를 묻는다. 뇌과학 박사과정 송민령 님이 생명과 기계의 경계가 흐려지는 시대의 모습을 전하면서 나, 너, 우리가 어떻게 함께 살아갈 것인지의 이야기를 독자와 나눈다.  The AI Professional News site - AITimes